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학생기자의 눈] 자사고 없애는 게 일반고 돕는 '최선책'일까?


2014년 07월 09일 (수) 유준기 학생기자  autoarc10@hanmail.net  뉴스에듀 기사 원문



유준기유준기 학생기자

지난 6.4지방선거에서 17개 시·도의 교육감 중 진보성향 후보가 13곳을 휩쓸면서 진보교육감시대가 열리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보수 성향의 교육감이 이끌어온 우리나라 교육이 큰 변화를 맞을 전망입니다. (근데, 교육에 진보나 보수가 따로 있는 건가요?)


아무튼, 학교 현장의 변화와 혁신을 기대하는 환영의 목소리도 높지만, 교육정책 수정 과정에서 정부(교육부)와의 대립과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존폐 문제가 쟁점으로 등장하고 있는데요. 진보교육감 당선자님들께서 '자사고 폐지'를 공동 공약으로 내세웠기 때문이라죠.  듣자니 자사고가 일반고를 죽이는 주범이라고 합니다. 


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분들은 자사고가 본래 취지와 달리, 입시전문기관으로 변질, 학교서열화 조장, 일반고 슬럼화 가속 등의 문제를 가져왔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전체 고교의 2.7%인 자사고 때문에 일반고가 위기라는 인식은 과장 됐으며, 자사고 폐지보다는 일반고 업그레이드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2010년 도입(전환)된 자사고의 본래 취지는 “건학이념에 따라 자율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도록 학교를 다양화해 학생(학부모)의 학교선택권을 보장하고, 또 학교 간의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 경쟁을 통해 공교육의 질을 높인다”는 것이었습니다. 


만일 자사고가 이런 본래 취지에 어긋나게 운영되고 있다면, 그러한 문제를 개선하고 본연을 회복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요. 자사고 정책 자체가 아직 걸음마 단계라고 생각되는데 말입니다. 더구나 (자사고 폐지) 반대의견이 강하게 분출되고 있는데 말이죠.


자사고 관계자들이 ‘일반고 살리기’에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교육은 백년대계라는데, 교육정책을 좌지우지 하는 분들이 보수와 진보로 갈려 ‘해체하고, 없애고…’ 이런 극단적 결정을 반복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우리나라 교육의 미래가 '안정적'으로 유지, 발전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큽니다. 자사고와 일반고를 모두 살리는 방법은 없는 것인가요. [뉴스에듀 = 유준기 학생 기자]



※ 이 글은 자사고 학생 입장에서 쓴 글입니다. 나와 다른 의견도 받아들이는 넓은 마음으로 읽어주세요.


<유준기는 신일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기자입니다. 생명과학/생명공학 분야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교내 과학동아리 회원, 연합 과학동아리 회원, 교육신문 뉴스에듀 학생기자, 한국언론사협회 학생기자, 동아사이언스(과학동아) 기자단으로 활동 중입니다.>









[초안] 


[학생기자] 자사고 없애는 게 일반고 돕는 '최선책'일까?


2014년 06월 27 (금) 유준기 학생기자  autoarc10@hanmail.net


지난 6.4지방선거에서 17개 시·도의 교육감 중 진보성향 후보가 13곳을 휩쓸면서 진보교육감시대가 열리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보수 성향의 교육감이 이끌어온 우리나라 교육이 큰 변화를 맞을 전망인데요. (근데, 교육에 진보나 보수가 따로 있는 건가요?)


아무튼, 학교 현장의 변화와 혁신을 기대하는 환영의 목소리도 높지만, 교육정책 수정 과정에서 정부(교육부)와의 대립과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자율형사립고(지사고)의 존폐 문제가 쟁점으로 등장하고 있는데요. 진보교육감 당선자님들께서 '자사고 폐지'를 공동 공약으로 내세웠기 때문이라죠.  듣자니 자사고가 일반고를 고사(枯死)시키는 주범이라고 하네요.ㅠㅠ (물귀신은 아니지만 과학고, 국제고, 외고는요?)


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분들은 (자사고가) 본래 취지와 달리, 입시전문기관으로 변질, 학교서열화 조장, 일반고 슬럼화 가속 등의 문제를 가져왔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전체 고교의 2.7%인 자사고 때문에 일반고가 위기라는 인식은 과장 됐으며, 자사고 폐지보다는 일반고 업그레이드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죠. 

 

2010년 도입(전환)된 자사고의 본래 취지는 “건학이념에 따라 자율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도록 학교를 다양화해 학생(학부모)의 학교선택권을 보장하고, 또 학교 간의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 경쟁을 통해 공교육의 질을 높인다”는 것이었습니다. (자사고 정책, 이제 겨우 4년 됐네요. 4년이면 걸름마 단계 아닌가요)


만일 자사고가 이런 본래 취지에 어긋나게 운영되고 있다면, 그러한 문제를 개선하고 본연을 회복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요. 더구나 (자사고 폐지) 반대의견이 강하게 분출되고 있는데 말이죠. (자사고와 학부모들은 향후 '자사고 폐지 요구'에 공동 대응, 법적 대응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음)


자사고 관계자들이 ‘일반고 살리기’에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교육은 백년대계라는데, 교육정책을 좌지우지 하는 분들이 보수와 진보로 갈려 ‘해체하고, 없애고…’ 이런 극단적 결정을 반복하(려)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우리나라 교육의 미래가 '안정적'으로 유지 발전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큽니다. 자사고와 일반고를 모두 살리는 방법은 없는 것인가요.



@ 이 글은 자사고 학생 입장에서 쓴 글입니다. 나와 다른 의견도 받아들이는 넓은 마음으로 읽어주세요^^. 기말시험이 코앞인데, 이런 글 쓰고 있는 저도 답답합니다. 



<유준기 군은 신일고에 재학중인 학생기자입니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서울테크노파크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서울테크노파크


Posted by worker10

댓글을 달아 주세요